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강훈식 의원, 국방부와 미군피해 협의

국방부 장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 긍정적으로 답해

등록일 2020년01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을)은 20일 국방부를 방문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주한미군기지로 인한 둔포 주민의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에 대해 논의했다.

충남 아산시 둔포면 일대는 평택 주한미군기지로부터 불과 1.5km 밖에 떨어지지 않아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는 상황이다. 주변지역에서 가장 심각하게 겪고 있는 피해로 주민들은 무엇보다도 비행기 소음에 따른 수면방해, 학교 등에서의 수업 방해, 휴대폰 전파 방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강훈식 의원은 정경두 장관에 시민들로부터 직접 전해들은 피해상황과 현안을 전달했으며 이를 위한 해결책에 대해 한 시간 넘게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에 정 장관은 “주한미군이 한미동맹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그로 인해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인근 주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강 의원실 관계자는 전했다.

강훈식 의원은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둔포 주민의 피해와 관련 적극적으로 살펴보겠다는 답변을 받은 만큼 국방부와 협조하며 주민 피해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