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의회 ‘대기업건설사’ 규탄

성성동 푸르지오4차 고분양가 낮추고 건설현장 주변식당 이용 주문

등록일 2020년06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의회가 29일 ‘대기업 건설사’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들이 주장하는 것은 두가지. 7월 분양을 앞두고 있는 천안 성성동 푸르지오 4차아파트가 고분양가로 책정돼 시민부담을 가중시킨다는 것과, 공사현장 내에 직영 건설현장식당을 운영해 지역음식점을 이용하지 않게 됐다는 점이다. 의회는 이를 ‘전형적인 대기업의 횡포’라고 몰아세웠다.

최근 천안시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가 시와 상생협약을 맺은 것을 비교하기도 했다.

상생협약에 따라 시는 적극적인 인·허가 및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으로 정비기반시설 설치비용과 정비사업에 대한 기초조사비 보조 등을 지원하기로 한 반면 천안원도심정비사업연합회는 현장식당을 운영하지 않도록 유도해 주변식당을 이용하는데 동참하도록 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의회는 ▷대기업건설사의 고분양가 책정을 재고할 것 ▷대기업직영 건설현장식당 운영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 ▷대기업건설사는 지역음식점 및 지역상점 이용을 권장하는 계획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