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아산하늘 미세먼지 줄었다

대기환경기준 초과일수, 14일에서 1일로 감소

등록일 2020년06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파란하늘을 되찾기 위한 전기시내버스 도입.

아산시는 2018년부터 적극적인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펼치면서 올해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가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과 피해예방을 위한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7개 부문 29개 추진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1월~4월과 지난해 같은 기간의 평균 농도를 비교분석한 결과, PM10은 37.6%, 초미세먼지 PM2.5는 38.1% 감소했다.

대기환경기준 초과일수로 살펴보면, PM10은 지난해 14.4일에서 올해 1.4일, PM2.5는 지난해 50.8일에서 34.6일로 크게 감소했다.

시는 그동안 신속한 대기질 정보제공을 위해 대기오염측정망 7개소, 미세먼지 신호등 16개소, 초교 미세먼지알림판 45개교 설치 등으로 권역별 촘촘한 알림망 인프라를 구축했다.

둔포면 염작초등학교 미세먼지 알림판.

이순신종합운동장 미세먼지 신호등.

이와 함께 대기질 오염원인 자동차 미세먼지를 사전에 차단하게 위해 충남 최초로 전기버스를 도입해 현재는 11대에 이르고 있으며, 전기자동자 574대 · 수소자동차 66대를 보급 완료하고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2,893대,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지원 87대, LPG신차 43대 전환을 지원했다.

또한 노후산단 미세먼지 차단숲 5ha 조성, 중소사업장 및 가정 저녹스 보일러 304기 보급, 어린이집 미세먼지 차단망 340개소를 설치하는 등 꼼꼼한 미세먼지 대책도 펼치고 있다.

특히, 시는 ‘미세먼지는 아산시만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충남 서북부 미세먼지공동대응 지방정부연대 형정협의회’를 주도적으로 구성해 지방자치단체 간 대외적인 미세먼지 해결을 함께 해결해 나가고 있다.

대기오염측정소 및 신호등.

이 밖에 고농도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 단계별 비상 저감조치를 발령해 차량2부제 운행, 공사장 및 사업장 조업시간 단축, 취약계층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등을 통해 즉각적인 피해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후변화대책과 강한용씨는 “민선7기 핵심과제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다양한 시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파란하늘 맑은공기를 시민들이 만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