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 코로나 극복 위해 1278억 긴급투입

지역경제활성화 비상대책반 26개부서 64개과제 추진계획 수립

등록일 2020년04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예산 1278억3500만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2월부터 경제상황대응반을 구성해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조기시행, 피해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확대, 피해신고센터 설치, 예산 신속집행, 전통시장 이용활성화 등을 추진해 왔다. 3월에는 지역경제활성화 비상대책반을 확대 운영하고 8개 분야 26개 부서 64개 과제로 구성된 분야별 추진계획을 수립하게 됐다. 이번에 시가 발표한 대책은 추경에 500억원 규모를 긴급편성해 시행하는 후속대책의 하나다.

먼저 소비촉진 내수회복 분야에서는 610억원 규모의 천안사랑카드(지역화폐) 발행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며, 부서별로 사회적 경제제품 우선구매를 촉진시켜 사회적경제기업 생산제품을 홍보하는데 앞장선다.

소상공인·기업지원 분야에서는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소상공인과 실직자를 대상으로 지급하고,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확대 및 융자금을 지원한다. 또 지역 내 제조업 전업률 30% 이상 중소기업체를 대상으로는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저소득층 지원분야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약 1만3034명에게 천안사랑상품권을 차등지급하는 한시생활지원사업을 펼치며, 코로나19 입원·격리자에게는 격리기간에 따라 생활지원비를 차등지원한다.

기준중위소득 75%(4인기준 356만원 이하), 재산 1억6000만원 이하 가구에는 4인가족 기준 월123만원의 생계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아동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한 아동수당도 지급한다. 만7세 미만 아동가구에 수급아동 1인당 월10만원 상당의 전자바우처 포인트를 지급할 계획이다.

피해계층 지원분야를 살펴보면 확진자가 다녀간 방문업소를 대상으로 방역완료 후 안심클린존 배너를 설치하고 있으며, 무급휴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월 최대 5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버스업체, 개인택시, 법인택시에는 특별재정을 지원해 운수업체 위기극복을 돕는다.

일자리지원 및 확충분야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일감이 끊긴 특수고용 근로자나 프리랜서 등을 대상으로 월 최대 50만원을 지원하고,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에는 월 180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공익형 일자리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노인 2620명을 대상으로 보수 30%를 천안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고 20% 상당의 인센티브를 4개월간 지급한다.

농업인 지원분야는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가 부족하고 농촌인구 감소에 따라 맞춤형 농작업지원단을 육성해 농번기 일손부족 해소에 나서며, 농촌민박 방문객 급감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 농촌민박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학교급식 공급 농산물 공동구매, 농업진흥기금 지원 실시, 코로나19 피해 농업인 재해대책경영자금 특별융자 지원 등도 실시한다.

범사회적 운동 추진분야는 착한 임대인 운동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임대인이 자발적으로 상가 임대료를 인하한 개인 임대사업자는 세액공제를 지원해 주기로 했다. 그리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계속해서 추진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외에도 전통시장 등 소상공인의 경제난 해소를 돕기 위한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정차 단속 유예, 공공도서관의 자동차 이동형(드라이브 스루) 도서대출 예약서비스 운영, 기초생활수급 가정과 다자녀 대상 차량용 교통안전용품 지원도 펼친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