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을선거구 ‘이정만 공천확정’

미래통합당 신진영 후보 누르고 공천확보, 박완주(민주당)와의 본선승부 기대

등록일 2020년03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 마지막 격전지였던 미래통합당 ‘천안을’선거구의 경선결과 이정만 후보가 승리했다.

그는 소감에서 “박완주 상대후보의 3선을 저지하라는 준엄한 명령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그간 미래통합당 승리를 위해 노력해온 신진영·박찬주 예비후보에 감사한다”며 “이제는 경쟁의 골에서 벗어나 서로 화합해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아내는데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 

한편 그가 이기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였다. 그와 상대했던 신진영 후보는 천안을구 당협위원장도 맡으면서 몇 년간 조직을 탄탄히 다져왔기 때문이다. 그를 상대로 ‘지역정서’나 ‘지역조직’이 없는 이정만 후보가 당원 및 국민 여론조사에서 앞설 수 있었던 것은 ‘천안지청장 출신’이 한 몫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

당혹스럽게도 이곳은 원래 신진영과 박찬주의 경선그림이 그려지고 있던 곳이었다.

천안갑 선거구에 도전했던 이정만 후보는 신범철 단수공천으로 확정되면서 갑자기 ‘천안을 선거구’로 옮겨탔다. 이를 두고 상대후보가 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후보는 ‘철새정치인’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근본없는 정치’라며 “이래가지고는 제대로 된 지역정책과 공약이 나올 리 있겠냐”고 지적했다. 3선에 도전한 현역의원이 이렇듯 거세게 비난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본선에서 신진영보다 이정만과 겨루는게 까다롭게 여긴 것이 아니냐고 했다. 
 

신진영 ‘경선반발에서 수용입장이 악수?’


미래통합당의 국회의원 ‘천안을’ 선거구 예비후보 추가모집은 결국 공관병 논란을 일으킨 육군대장 출신의 ‘박찬주’를 떨궈내기 위한 포석이었을까.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추가공모’를 통해 이정만 예비후보의 추가접수를 받은 뒤 6일 신진영과의 양자경선을 발표했다. 천안검찰청 지청장 출신의 이정만은 인재영입된 신범철의 단수공천으로 확정된 ‘천안갑’ 예비후보로 나섰던 인물이다. 

처음 ‘추가모집’ 소식을 들은 신진영 캠프와 천안을 당원협의회 당원들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집단반발한 바 있다. 일부 당협당원들은 ‘중앙당의 내려꽂기식 공천은 철새정치이자 구태정치일 뿐’이라 반발했고 신진영 후보도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총알은 박찬주 쪽으로만 날아갔고, 신진영 예비후보쪽은 상대 경선후보만 바뀐 형태라 생각이 바뀐 듯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신 예비후보는 입장을 재정리했다.

그는 “그간 공관위 추가공모 결정에 당원들이 분노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갑지역에서 활동한 후보의 추가접수는 정치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공관위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수용의사를 밝혔다.

그리고 이정만과의 경선은 그가 ‘악수(惡手)’를 뒀다는 방증을 보여줬다. 경선에도 참여못한 박찬주는 무소속 출마까지 거론하고 있어 향후 관심을 모은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