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충남 “정부 결정 동참”- 충북 “결정 과정 유감”

양승조 충남지사 “정부 결정 동참”…김장회 충북지사 “특단 대책 마련해야”

등록일 2020년01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우한에서 귀국하는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임시생활시설이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으로 결정됐다”며 “우리 도는 지역방역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임시생활 시설이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중국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들의 격리 장소로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을 확정한 데 대해 해당 지역 도지사들이 다소 온도 차가 있는 의견을 내놓았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우한에서 귀국하는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임시생활시설이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으로 결정됐다”며 “우리 도는 지역방역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임시생활 시설이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국가의 재난 앞에 희생을 감수해야 하는 아산시민 여러분께 도지사로서 송구스러운 마음 금할 수 없다”면서도 “정부의 이번 결정은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무를 지닌 국가로서 내려야 할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국가적 위기 상황 앞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것 또한 우리 충남도의 생각”이라며 “도민 여러분의 우려와 염려가 크시겠지만, 정부와 방역 당국을 믿고 더 큰마음으로 힘을 모아야만 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아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양 충남지사는 “충남 도정을 믿고 정부의 이번 결정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도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먼저 “당초 천안으로 결정했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변경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있는 충북혁신도시에는 3만이 넘는 인구와 9개의 초·중·고교가 밀집해 있어 전염병의 전파 가능성이 매우 높아 임시 생활 시설로 부적합하다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철저한 준비와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면서도 “충북 진천으로 선정해야 할 경우 164만 충북도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양 충남지사가 ‘정부 결정에 대한 이해와 동참’에 방점을 찍었지만 김 충북지사는 정책 결정 과정의 무원칙에 대한 ‘유감’에 강조점을 두고 있다.
아산‧진천 지역 주민들은 반대 의견을 밝히고 있다. 주민들은 경찰 인재개발원 앞에 트랙터와 경운기로 진입로를 막았다. 진천주민들도 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을 트랙터와 집게차로 막았다.

한편 두 곳의 시설에 입소 대상은 중국 우한에서 귀국 전·후 1∼2차 검역 시 무증상자로 분류된 국민이다. 이들은 시설 입소 뒤 1인 1실에 배치돼 매일 의료진으로부터 발열 체크와 문진 등을 받으며, 일정 기간이 지난 후 퇴소 절차를 밟게 된다.

심규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