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공무원 정치중립 ‘위반시 곧바로 징계’

총선과 시장 보궐선거 앞두고 4월15일까지 강도 높은 공직기강확립 특별감찰

등록일 2020년01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가 제21대 총선과 천안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4월15일까지 시 본청을 비롯해 구청, 사업소, 읍면동 등 시 산하 전 기관에 강도 높은 공직기강확립 특별감찰에 나섰다.

이번 공직기강 특별감찰은 총선과 천안시장 보궐선거가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공직사회의 일하는 분위기를 해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전 공직자 선거개입을 차단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감사관을 총괄반장으로 하는 4개반 16명의 감찰반을 투입해 공무원 정치적 중립의무위반에 대해 엄중관리하고, 특정정당과 후보자에게 선거관련 각종 시정자료를 제공하는 등의 행위를 집중 감찰하기로 했다.

감찰기간 중 선거중립을 훼손하거나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적발될 경우에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거쳐 곧바로 징계절차에 착수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엄중 문책한다는 방침이다.

윤재룡 감사관은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으로 공무원이 직위를 이용한 선거운동 줄서기에 만연하지 않고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해야 할 때”라며 “청렴하고 당당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강력한 특별감찰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부패공직자 신고 또는 공직/선거 비리 익명신고 등은 천안시청 홈페이지 신고센터로 제보할 수 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