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 도시바람길숲’ 조성기본계획 수립

미세먼지와 도심열기 저감효과 등으로 기후변화 대응

등록일 2019년11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는 5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도시 바람길 숲 조성’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시 바람길 숲은 맑고 찬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여 공기순환을 촉진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물질과 뜨거운 공기를 배출하기 위해 도시 외곽산림과 도시 내 흩어진 숲을 선형으로 연결한 숲이다. 산림청은 도시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도시 바람길 숲 조성 사업을 추진했으며, 천안시는 11개 시범사업 도시 중 하나로 선정됐다.

시는 2021년까지 국비 90억원을 포함한 총 18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 전역 도심 내 도시 숲을 확충하고 보완하는 바람길 숲 조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기본계획에는 미세먼지 저감 및 열섬현상 완화, 도심 내 연결숲 조성, 친수·친환경 바람길 오픈스페이스 제공이라는 비전이 담겼다.

전략과제는 ▷생성숲 찬바람을 도심공간으로 확산하는 동서 연결숲 조성 ▷철로 및 도로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남북 차단축 조성 ▷공공공지 및 녹지공간의 디딤·확산숲 조성 ▷도심하천의 찬바람 유입을 위한 수변생태 네트워크 구축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기법을 활용한 사업효율성 강화로 삼았다.

구체적인 추진방법은 기존 공원 및 도로변 완충녹지 녹화뿐 아니라 시청사 주변 공공공지 녹화 및 옥상녹화, 도로 다이어트를 통한 녹지조성, 대로변 학교에 학교 숲 조성과 옥상녹화 등을 병행하는 방안이 제안됐다. 시는 기본계획을 기반으로 관련 기관·부서 협의와 주민설명회를 거쳐 기본 및 실시설계에 반영하고 내년부터 연차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천안시는 2022년까지 500만그루 심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도시숲 조성사업은 물론 공원과 녹지를 지속적으로 확충하는 다양한 사업으로 미세먼지 저감하고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나무 24만3000그루를 심었으며, 올해 상반기 69만그루를 심었고, 내년에는 118만그루, 2021년에는 225만그루, 2022년에는 82만5000그루를 심어 500만 그루 목표를 넘겨 달성할 전망이다.

김덕환 도시건설사업소장은 “도심 내에 숲을 조성하는 이번 사업으로 미세먼지와 도심 열섬효과를 줄여 미래세대에 더 나은 환경을 물려주려 한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