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아산 민간인학살 유해 안치

13일, 제7차 유해발굴 보고대회

등록일 2019년10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산시와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이하 공동조사단, 단장 박선주 충북대명예교수)은 10월30일 아산시공설봉안당에서 지난 5월9일부터 충남 아산시 부역혐의 사건 중 탕정면(용두1리)과 염치읍(새지기) 일대에서 진행한 제7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에서 수습한 유해 안치행사를 진행했다.

공동조사단은 지난 5월9일부터 9월3일까지 충남 아산시 탕정면 용두1리 및 염치읍 새지기 일대에 대한 발굴조사 및 발굴된 희생자와 유품에 대한 감식을 진행했으며 조사결과 이 지역에서 최소 7명의 유해와 10점 이상의 유품을 확인했다.

수습된 유해와 유품은 아산 공설봉안당에서 안치제례를 모신 후 세종시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 추모관에 봉안된다. 아산시와 공동조사단은 11월13일 11시 아산시청 중회의실에서 제7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 보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