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현대무용단 서울댄스씨어터 ‘유랑’ 천안상륙

등록일 2019년10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예술의전당(관장 유원희)은 오는 10월12일 오후 3시 서울댄스씨어터 ‘유랑’ 공연을 천안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 올린다. ‘유랑’은 잊혔던 현대사의 한 부분인 구소련 동포들의 80년 현대사를 기본모티브로, ‘땅’의 의미와 그 땅을 지키고 가꾸기 위해 우리가 이겨낸 고난과 역경, 그리고 끈질긴 생명력을 현대무용으로 현상화한 작품이다.

1999년 12월8일 초연돼 총 9개의 장면으로 이어지는 이 작품은 프롤로그, 전조, 월경, 이방, 정박, 별리, 진혼, 망가, 에필로그로 구성됐다. 고통스런 삶의 여정 속에서 수난을 극복해온 구소련 동포들의 생명력을 서사적 무대언어로 형상화하며, 많은 이들이 외면하던 우리 민족의 어두운 페이지를 펼친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이 작품은 박명숙 총예술감독의 기획으로 공연예술감독 류형준, 연출 주용철이 호흡을 맞췄으며 이수윤, 오하영, 백주미, 황찬용, 김현주, 이유나, 이송영, 서해린 등이 출연진으로 참여하고 기타리스트 송형익이 특별출연으로 함께 한다.

공연시간은 80분 예정이며 입장권은 전석 1만원이다.

문의: 천안예술의전당 전화(1566-0155), 인터파크 1544-1555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