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현충사 이순신 표준영정 부끄럽다”

김영권 의원, 친일화가 표준영정 지정철회 촉구

등록일 2019년05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영권 의원은 친일화가가 그린 이순신 표준영정이 부끄럽다며 친일잔재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남도의회 김영권 의원(아산1)은 8일 제31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충남도내 일제잔재의 전수조사와 함께 충남의 일제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친일청산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또 지역 위인을 그린 표준영정 작가가 친일행위 작가임을 지적하고 친일 화가들이 그린 표준 영정의 지정철회를 촉구했다.

김영권 의원은 “충남 아산시 현충사에 모셔져 있는 이순신 장군 표준영정은 친일화가인 장우성이 그린 것”이라며 “아산 현충사는 매년 30만명 가까운 사람들이 전국에서 방문해 친일화가가 그린 이순신 장군의 영정에 고개를 숙이고 정신을 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많은 독립투사들이 목숨까지 기꺼이 희생하며 투쟁할 때 친일 행적의 당사자들은 호가호위 하며 기득권을 누려왔다”며 “충남도와 충남도의회에 ‘친일청산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하며 충남도내 일제잔재의 전수조사와 함께 충남의 부끄러운 역사와 일제잔재를 청산하는 것이야 말로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의 시작이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