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문화재단 “또 공무원일까”

사무국장 공모채용에 악소문들, 퇴직공무원 눈치보여

등록일 2019년05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12년 6월 창립한 천안문화재단(대표 안대진)이 만7년이 돼간다. 천안문화원의 파행이 빚어지고, 급증한 인구에 문화적 시스템이 부재해 만들어진 천안문화재단. 하지만 아직도 시스템을 불안케 하는 ‘인사문제’ 해결은 요원하기만 하다.

곧 공석이 될 사무국장 자리를 위해 지난 3일(금) 공모접수를 마감했다. 마감 전 7명이 접수한 상태였고, 그중 2명은 올해와 내년 정년퇴직하는 재단 사무국 팀장들로 알려졌다. 문제는 또다시 ‘공무원 내정설’이 고개를 들고 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한 불신이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었다. 한 관계자는 “재단도 이제 한두살 먹은 것도 아닌데, 이런 식(공무원 밥줄)으로 가서는 안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내비치기도 했다.

뚜렷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 ‘카더라’ 통신처럼, 어디선가 누군가의 입을 통해 번져가는 소문. 하지만 문화재단은 그간 이같은 ‘카더라’가 사실로 인정된 사례들이 있어 이번 소문도 무시할 수는 없는 일이다.

재단은 탄생부터 ‘부시장’이 첫 단추를 꿰면서 공직 퇴직자들이 거쳐가는 곳이 돼버렸다. 서북구청장이 본부장으로 들어왔고, 시청 과장 2명(사무국장), 그리고 다시 서북구청장이 대표로 근무하고 있다. 천안에 산재한 각종 공업단지나 시설관리공단, 복지재단 등 천안시 시세가 커지면서 퇴직공무원들의 갈 곳도 늘어나고 있다. 물론 공무원 숫자도 늘다보니 여전히 ‘자리’문제가 퇴직을 앞둔 공무원들에게는 초미의 관심사다. 퇴직을 앞둔 한 공무원은 “나같은 사람은 챙겨줄 사람도 없어 그런 곳은 못 들어간다”는 푸념도 내놓는다.

시청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우리가 재단 인사에 관여하지는 않으며, 그같은 내정설은 들어보지도 못했다”고 했다. 안대진 천안문화재단 대표는 “공무원들도 결격사유가 없으니 도전할 수는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문화재단을 진두지휘하는 대표와 총괄책임장인 사무국장 두 자리가 ‘퇴직공무원’으로 채워지는 현실에는 “아직도 행정직이 필요하다”고 했다. 7년이 되었지만, 재단은 아직 행정적인 업무요령이 부족하다는 것. 게다가 시행정을 상대로 예산을 따오든가 인사복지문제, 정책방향 설정 등은 ‘힘있는’ 사람이 시청과 시의회 등을 상대로 해야 하는 것이 현실적인 문제다.

아직도 힘겨루기나 소통문제가 대두되는 바에야, 재단의 갈 길은 먼 것처럼 보인다. 다수의 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박상규 전 천안문화재단 대표 문제도 재단이나 시는 ‘쉬쉬’ 하며 넘어갔다. 지난 2월 징역2년을 구형받은 전 대표는 3월 1심선고에서 ‘징역10월에 집행유예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문화계 인사는 “투명한 재단, 능력있는 전문가들의 역량이 맘껏 발휘되는 재단이 되기 위해서는 시와 의회, 재단, 지역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