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유치, 헛물 켠 천안

SK하이닉스 ‘용인 희망’

등록일 2019년02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SK하이닉스가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경기도 용인시’를 희망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심의를 거쳐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결과적으로 유치하려 다양한 노력을 펼쳤던 천안시도 헛물만 켠 셈이다. 특히 천안시 입장에서는 ‘성환 종축장’이라는 부지와 사통팔달의 교통, 서울과 인접한 거리 등 좋은 여건을 갖췄다고 생각해 기대가 컸던 바, SK하이닉스의 용인 희망은 아쉬움이 크다. 정부는 조만간 SK하이닉스가 신청한 용인시 부지를 수도권공장총량규제에서 풀어주기 위한 문제를 논의한다.

천안시는 이같은 소식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SK하이닉스가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제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국토부에 심의를 요청한 것과 관련 “이는 수도권 규제완화 움직임으로 비수도권을 배려하겠다는 정부의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유명무실하다”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만일 국토부가 공장총량제를 변경해 고시한다면 수도권 집중현상 예방과 균형발전을 선포한 정부 정책기조에 반하는 행위로 절대 승인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또 물량공급 심의기능을 가진 수도권정비위원회에도 “지키지도 못할 규제를 만들 바에는 아예 규정을 없애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원칙을 강력히 주문했다.

문필해 천안기업인협의회장도 유감을 표하며 “수도권에 또 대규모 생산시설을 조성한다면 공장 총량제를 무시하고 국가 균형 발전을 역행하는 행위다”라 했고,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장도 “정부는 수도권 규제와 공장 총량제도를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안시는 국토교통부의 물량 추가공급에 반대하며 70만 시민과 연대해 지속해서 투쟁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지역의 관련단체, 기관, 기업 등이 주축이 된 시민궐기대회와 관련 중앙부처에 규제해제 반대를 위한 항의방문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천안유치를 위해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던 천안시의회 의원들도 크게 실망했다.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SK하이닉스의 용인행은 현 정부의 기조에도 역행하며 지속가능한 국가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과 신진영 천안시을 당협위원장은 25일 “통상적인 방법으로는 절대 유치할 수 없다”며 “충남도, 천안시, 지역국회의원은 당장 대책을 마련하라”며 주장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