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삼거리공원 ‘밑그림 그려졌다’

설계공모당선작 발표… 삼남길 중심의 다양한 시설, 내년 2019년 12월 착공예정

등록일 2018년12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설계공모에서 대표사인 ㈜도화엔지니어링과 함께 한 3개 컨소시엄업체 작품 ‘천안삼거리흥(興)흥(馫)’이 1등으로 당선됐다. 9명의 심사위원들이 11일 심사를 통해 7개 출품작 중 당선작을 가렸다.

당선작인 ‘천안삼거리 흥(興)흥(馫)’은 천안삼거리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살려 한양길, 영남길, 호남길로 구성된 삼남길에 초점을 맞춰 공원을 특화했다.

한양길은 임금님의 온천행차길을 모티브로 화려함과 신명나는 놀이, 청춘열린마켓, 미디어광장 등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연출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영남길은 예로부터 아름다운 풍광을 간직한 영남자연을 모티브로 삼아 비오톱체험공방, 숲속캠핑, 미소습지 등을 조성해 인간이 자연과 어울려 함께 즐길 수 있는 활력 넘치는 공간을 형성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호남길은 끝없이 펼쳐진 황금빛 들판과 구릉의 이미지, 박현수와 능소를 재현한 사랑과 기원의 테마를 구현해 삼거리의 역사적 이야기를 반영했다. 

또 기존 삼기제(연못)와 영남루는 보존하고 삼거리를 상징하는 대형 조형물과 함께 친수공간으로 이용되는 현대판 미래의 삼기제인 물놀이장을 조성하는 것을 제시했으며,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자연마당은 완벽한 생태공간으로 능수버들 군락과 물골, 습지, 야생초지, 청개구리 서식처 등을 조성하도록 했다.

심사위원장인 조세환 한양대 도시대학원 교수는 “일반적 근린공원 기능을 살리면서도 미래공원의 트랜드를 이끌어 가는 창의적 공원으로, 관광상품화와 명소화, 브랜드를 창출하기에 충분한 역량을 갖춘 작품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2등 우수작에는 (주)CA조경기술사사무소의 ‘능수야(野)버들은(泿)’이 선정됐고, 3등 장려작에는 ㈜경호엔지니어링의 ‘천안숲’이, 4등 입선작에는 ㈜조경설계비욘드의 ‘억성흥회’가 선정됐다.

천안시는 그동안 흥타령축제 및 농기계박람회 행사와 같이 일회성 공원이용을 제외한 평상시 공원 활용 가치가 미흡한 기존 삼거리공원을 탈바꿈하기 위해 천안삼거리명품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천안삼거리의 역사성·장소성을 재해석하고 풍부한 녹지면적을 확보해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차별화된 공원을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이달 중 당선자와 기본 및 실시설계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하반기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한 뒤 내년 12월에 착공에 들어가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본영 시장은 “이번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으로 삼거리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살리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독창적인 공원이 조성되는 역사적인 사업이 시작됐다”며 “천안시민은 물론 어디서든 찾아오고 싶은 공원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선작에 대한 작품전시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천안시청 로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 천안시 명품문화공원 조성추진단(☎521-5504)

강남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