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지적재조사사업 ‘드론 영상’ 활용

등록일 2018년12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달2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촬영 드론(리모엠(REMO-M))

아산시가 드론으로 촬영한 고정밀 영상을 지적재조사사업에 활용해 이웃 간 토지 경계 분쟁을 해결하는 등 사업의 효율성을 높인다.

토지관리과는 지난 11월23일 무인비행장치 드론 리모엠(REMO-M) 고정익 드론을 이용해 신창면 신달리 294-6번지 일원 약50만㎡에 대해 영상 촬영을 마쳤다.

이날 촬영한 드론 영상은 별도의 후처리 작업을 통해 정사영상으로 제작해 2019년 추진 예정인 신달2지구 지적재조사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토지관리과 김재광씨는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의 실제 경계가 종이로 된 지적도와 맞는지 확인하고 고치는 사업으로 앞으로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에 고정밀 영상 촬영이 가능한 드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