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가상현실로 이순신을 만난다

선문대 인문브릿지사업단, 역사와 첨단 기술을 접목시킨 콘텐츠 개발

등록일 2018년04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선문대는 ‘제57회 아산 성웅 이순신 축제’에서 첨단기술을 활용한 이순신 장군 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제57회 아산 성웅 이순신 축제’에서 첨단기술을 활용한 이순신 장군 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28~29일 온양온천역에서 열리는 이순신 축제에서 28~29일 양일간 선문대 인문브릿지사업단(단장 손종업)은 아산 현충사 교육관 입구에 마련된 부스에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역사소설 콘텐츠 체험 장비를 전시해 관람하도록 할 예정이다.

역사소설 속 이순신 장군의 무과시험 에피소드, 거북선 소개 및 직접 즐길 수 있는 활쏘기 게임, 거북이 캐릭터 이름 짓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선문대 인문브릿지사업단은 현충사관리소(소장 원성규)와 함께 역사소설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이순신 장군 스토리를 AR/VR 기술에 접목시키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번 이순신 축제는 그동안 연구 개발해온 콘텐츠 일부를 공개하는 것이다. 내년 하반기에는 현충사에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손종업 단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첨단 기술을 활용해 수동적인 관람 방식에서 벗어나 쌍방향의 능동적 관람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이 연구의 목적”이라며 “게임이나 퀴즈 등 다양한 형태의 문화콘텐츠를 통해 역사지식을 더욱 쉽게 습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문대 인문브릿지사업단은 작년 9월 ‘한국 역사소설의 DB구축과 AR/VR 기술을 활용한 캐릭터 및 문화관광 분야 교육용 콘텐츠 개발’이라는 주제로 한국연구재단의 인문브릿지 프로젝트에 선정된 바 있다. 이는 ㈜인디고 엔터테인먼트, 풀스텍 스튜디오가 함께하고 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