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시 '느티나무 호랑이'

천안출신 소중애 동화작가

등록일 2020년09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느티나무 가지 끝에

호랑이가 살고있어

바람 살랑살랑 부는 날이면

얼룩덜룩 등가죽 무늬

자랑하며 뛰어다닌다.

느티나무 가지 끝에

호랑이가 살고 있어

폭풍우 치는 밤이면 길길이 날뛰며

천년동안 보았던 몹쓸 것

울화 덩어리를 토해 낸다.

살려고 토해낸다.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라이프 우리동네 향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