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시 '가을 날'

이정우 시집 <빗소리 따라 그곳에 다녀오다> 중에서

등록일 2020년09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글쎄 문득 생각한다, 라는 것이 참 피곤할 때가 있어 사실 내 의지대로 사는 하루하루이지만 문득, 불쑥, 이렇게 자유롭다가도 가을하늘 높이 구름 속에 갇혀 허공을 걷고 있을 때 그러니까, 그러므로, 다시 애초의 마음으로 돌아가야 하는 그런 시간들 말이야 지금 충분히 좋다 자유스럽다 하면서도
 

그냥 가을 탓이지, 높은 하늘 때문에 떨어지는 낙엽들 때문이지, 막연히 무언가를 그리워하는 사람인거지, 내 안의 모든 것 말이야
 

가을은 말이지, 그냥 그런 거지, 이런 마음도 없다면 명색이 가을인데 섭섭하지 않겠어?



-이정우
1957년 천안 출생. 시인·수필가·칼럼리스트. 1995년 <시와시론>으로 등단. 천안문인협회 회장 역임, 충남문인협회 회장. 천안시문화상, 충남문학상, 한국예술문화대상 수상.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라이프 우리동네 향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