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역대최고’ 천안시 내년국비 9519억 확보

총사업비 10조7000억 사업 순조, 현안사업 해결 및 성장동력 확충 기대

등록일 2019년12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확정된 2020년도 정부예산 중 내년도 국비 9519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9328억원에서 지난 10일 국회에서 통과된 2020년 새해 예산에 국회증액 사업비 191억원을 포함한 규모다. 2019년도 국비 5800억원보다 3719억원(64.1%)이 늘어났다.

분야별로 내년도 국비확보액을 살펴보면 지역 현안사업 해결 및 지역발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서 4203억원을 확보했다. 미세먼지 저감, 일자리창출, 미래성장동력 확충 및 연구·개발 (R&D) 투자확대 등에는 1339억원, 마을하수도 등 환경개선을 위해서는 266억원을 확보해 지역발전의 원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국비예산 중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는 천안~아산(당진)고속도로 1909억원, 서울~세종고속도로 1602억원, 서북~성거연결도로(국도1호~국지도23호) 100억원 등 주요도로 건설을 위한 사업비가 반영됐으며,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에 936억원, 생활밀착형 사회간접자본(SOC) 402억원 등이 확보돼 관련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사업, 전기자동차 및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도시 바람길숲 조성 등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대한 예산에는 302억원이 반영됐으며, 확보된 자연재해위험 개선정비사업 5개지구 65억원, 대한독립만세길조성 12억원, 오룡복합테마파크 조성 20억원은 지역문화와 관광발전을 이끌 전망이다.

이밖에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등 16개 일자리사업을 위한 208억원이 확보돼 지역경제 활성화 및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사상 최대로 정부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올 초부터 부서 협업은 물론 정부부처와 기획재정부를 수시로 찾아가 사업 필요성 설명 및 적극 건의하며 지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 등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역량을 모아 이룬 결과”라며 “현안사업 해결 및 성장동력 확충 등으로 시민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