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충남도 비위 공무원 대부분 경징계"

등록일 2019년10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충남도 비위 공무원들에 대한 처분이 대부분 경징계로 제식구 감싸기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충남도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 7월까지 범죄에 따라 징계를 받은 충남도 공무원은 48명이다.

이중 음주운전이 29명, 직장 내 성희롱 2명, 뇌물·향응 수수 3건, 명예훼손 등 기타 14명이었다. 반면 징계는 견책과 감봉이 각각 21명과 19명으로 전체의 83%를 차지했고, 나머지 8명(17%)은 정직 처분됐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29명 가운데 13명(45%)도 경징계인 견책 처분을 받았고 나머지는 감봉 11명(38%), 정직 5명(17%) 등이었다. 다른 사람의 개인 정보를 빼내 다른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사적으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허가해준 주무관 2명도 견책처분에 그쳤다.

심규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