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 광기지구와 일봉·중앙지구, 재해위험지역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

등록일 2019년10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집중호우시 일봉·중앙지구 피해사진.

천안 광기지구와 일봉·중앙지구가 행정안전부의 ‘2020년 재해위험지역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232억, 도비 69억 등 총사업비 463억원을 확보했다. 광기지구(병천면 관성리 일원), 일봉·중앙지구(다가동 삼오아파트 일원)는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침수돼 피해를 당한 지역이다.

시는 이들 지역에 대한 재해위험요인을 해소하기 위해 자연재해저감종합계획을 재수립하고, 행정안전부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추진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설명해 왔다. 내년부터 2023년까지 추진될 광기지구, 일봉·중앙지구 정비사업은 2020년 사업비 20억원이 투입돼 실시설계 용역 등 제반 행정절차를 이행한 뒤 2021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광기지구에는 사업비 271억원으로 축제 6.5km, 교량·보·낙차공 등을 재가설하는 등 지방하천(광기천)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일봉·중앙지구에는 사업비 192억원을 들여 배수펌프장 신설 1개소, 우수관로 개량 및 신설 3.6km의 정비사업이 진행된다.

구본영 시장은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건설을 위한 관련 부서의 적극적인 노력과 주민들의 관심이 더해져 소중한 결실을 맺었다”며 “최대한 서둘러 공사를 마무리해 침수피해를 적극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