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장수마을의 도전, 명품복지

아산시 월랑2리, 사회적 농업으로 지역문제 해결

등록일 2019년07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칭)사회적협동조합 꽃피우다’ 임시총회 후 기념사진

아산시는 마을현안 문제를 마을주민이 스스로 해결하는 사람중심의 마을공동체가 살아있는 월랑2리 장수마을에 사회적농업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 눈길을 끈다.

월랑2리 장수마을은 본격적인 사회적 농업 주체를 구성하기 위해 지난 4일 마을회관에서 가칭)사회적협동조합 ‘꽃피우다(이사장 하종중)’ 정관개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가졌다.

사회적농업은 농업과 농촌의 자원을 활용해 장애인, 고령자 등 도움이 필요한 지역 사람들에게 돌봄, 교육, 일자리 등을 제공하는 제반 활동을 말하며, 농업인, 복지, 교육 종사자, 주민 등 지역 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이뤄지는 현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이다.

가칭)사회적협동조합 ‘꽃피우다’는 지난 5월 11일 창립총회에서 승인된 바 있는 정관을 해당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최적의 정관개정(안)을 만들어 총회 승인의 절차를 가졌다.

앞서 월랑2리 장수마을은 최근 충청남도 중장년일자리 아이템 공모사업에 신청한 ‘사회적농업 특화마을 조성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1억3000만원을 확보했다. 사업의 주체로서 비영리 마을법인인 ‘사회적협동조합 꽃피우다’를 설립키로 하고 현재 농림축산식품부 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

한편, 월랑2리는 농촌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2015년 마을만들기를 시작한 이래 2017년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후 각종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등 지속가능한 마을만들기와 함께 사회적농업 특화마을 구축을 위해 사회적농업 전문가와 마을조직운영 전문가, 지역대학과 교류협력 등 다양한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박혜정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