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충남 땅’

행정자치위원회, 정부의 부당한 결정에 적극대응 주문

등록일 2019년05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5월2일 당진‧평택항 매립지와 수소산업 관련 기업현장을 방문했다.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공휘)는 5월2일 도정 현안에 대한 추진상황 점검 및 의견 수렴을 위해 당진‧평택항 매립지와 수소산업 관련 기업을 방문했다.

먼저 관할권 분쟁으로 현재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에서 소송이 진행 중인 당진·평택항 매립지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소관 부서장으로부터 그동안 대응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계획과 관련된 의견을 나눴다.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2004년도 헌법재판소의 권한쟁의 심판에서 충남도가 승소했다. 그러나 2010년 행정자치부 중앙분쟁심의위원회가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뒤집어 또다시 소송 등 분쟁이 지속되고 있는 지역이다.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위헌적‧자의적 정부 결정은 부당하며, 관할권 회복은 당연한 것이며, 이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적극적인 대응전략 마련을 주문했다.

이공휘 위원장은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충남의 땅으로 그 동안의 촛불집회를 비롯한 충남도민·당진시민의 노력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며, 법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당진‧평택항 매립지 방문에 이어 아산에 위치한 ㈜유한정밀을 방문해 송유성 대표이사를 비롯한 직원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유한정밀은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과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충남도의 중점사업 중 하나인 수소경제 육성 정책과 관련한 수소자동차 부품 기업이다.

유한정밀을 방문한 행정자치위원회 위원들은 수소자동차 산업의 발전 잠재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충남도는 ‘충남형 수소경제 비전’ 마련 등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정책과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의회 차원에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기업에서도 충남의 수소 산업이 친환경 산업 육성의 핵심플랫폼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자부심을 갖고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공휘 위원장은 “도정 현안, 정책, 사업계획, 의안 등과 관련해 확인이 필요한 경우 사전에 현장 방문이나 의견청취 등의 절차를 거쳐 정책 제언 등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정자치위원회는 오는 14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도청이전 신도시 개발 진행 상황과 향후 추진계획 등을 살피고 내포신도시 발전에 참고할  예정이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