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내년 기약’한 천안흥타령춤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축제취소, 시민안전과 성공축제 불투명

등록일 2020년06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20년 제5차 이사회에 참석한 사람들.


올해 9월 23일부터 27일까지 천안삼거리공원 등에서 개최예정이었던 천안흥타령춤축제2020이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천안시와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이성규)은 24일 천안시청에서 2020년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차원에서 올해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7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명예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천안흥타령춤축제는 5000여 명의 춤꾼들과 15개국 16개팀 외국무용단이 참여하는 축제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흥타령춤축제는 시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 중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 위기상황으로 확산되자 시민과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취소결정을 내리게 됐다.

앞으로 재단은 흥타령춤축제 대신 다양한 경로를 통해 올해 예정된 문화예술 사업들을 진행해 시민 문화향유권 신장 및 생활문화영역 저변확대에 앞장설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천안문화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문화예술인과 침체된 시민 문화향유 욕구충족을 위해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진행하려 했지만,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취소를 결정했다”며, “내년도 축제에 더욱 만전을 기해 대한민국 대표 춤축제 명성에 걸맞은 축제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