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 홈에서 패배는 없다”

천안시축구단, 20일 화성FC를 상대로 K3 5번째 경기

등록일 2020년06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태영 감독이 이끄는 천안시축구단이 2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전년도 K3 어드밴스리그 챔피언 화성FC를 상대로 승점 3점에 도전한다.

천안은 홈에서의 리그 개막경기 승리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수비 난조로 리그 초반인 현재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팀 득점은 8골로 16개팀 중 3위지만, 리그 최다실점으로 전체 7위에 머물러 있다. 반면 화성은 현재 5득점이지만 탄탄한 수비력을 바탕으로 3실점을 기록해 전체 4위다.
 

이번 경기는 창과 방패의 대결, 양 팀 에이스들의 결장이 관심을 끈다. 

천안은 올 시즌 팀이 기록한 10골중 5골을 기록한 네덜란드 청소년대표 출신 공격수 제리가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한다. 반면 화성은 인터셉트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고 공중볼에도 강한 모습을 보이며 화성 수비라인의 중심축으로 활약중인 최영훈과, 지난해 화성 돌풍의 핵심선수로 미드필드 진에서 공격과 수비를 이끄는 키플레이어 김동석의 결장으로 수비라인의 균열과 첫 원정경기라는 부담감을 안고 있다. 천안이 경계해야 할 선수는 4골로 리그 득점 3위에 올라있는 김현과 FA컵에서 헤트트릭을 기록한 최치원이다.

올해 K3리그 출범식에서 화성의 김학철 감독은 반드시 이기고 싶은 상대로 천안을 지목한 바 있다. 김태영 감독은 “화성에 대한 분석은 이미 마쳤으며 화성을 한번 물어버리면서 분위기 전환의 계기로 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천안의 공식 서포터즈 클럽인 제피로스는 무관중 경기에도 힘내 싸우라며 응원가를 녹음해 구단에 전달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