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우렁이농법으로 ‘청정쌀 생산’

등록일 2020년06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는 12일 오전 풍세면 남관3리 일원 친환경벼 재배단지의 모내기가 완료됨에 따라 친환경농업 발전의 의지를 다지는 ‘우렁이 방사’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상돈 시장과 친환경농업인, 농업관련 기관·단체,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우렁이를 직접 방사했다.

우렁이 농법은 화학제초제 대신 물속의 풀을 먹어치우는 우렁이의 습성을 이용해 논에서의 잡초를 없애는 생물학적 제초법으로 대표적인 친환경농법 중 하나다. 시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하는 친환경 농업 육성을 위해 2009년부터 친환경 쌀 생산농가에 친환경 우렁이농법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풍세면 등 4개 읍·면 168ha에 친환경 농자재인 우렁이종패 10톤과 유박 206톤을 공급 지원했다. 
 

우렁이방사 행사가 열린 풍세면 남관3리 마을은 2002년부터 친환경 쌀을 생산해온 친환경농업의 선도적 마을로, 올해도 39농가가 32ha에서 친환경 벼를 재배하고 있다. 우렁이농법으로 생산된 벼는 1등급 기준 9만4000원(40kg)으로 일반 벼보다 42% 이상 높은 수매가격에 책정돼 친환경 벼 재배농가 소득보전에 기여하고 있다.

천안시는 2019년 생산된 992톤 전량 학교급식으로 공급해 천안시 243개 학교 9만2000여명의 학생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