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아산호‧삽교호 어촌뉴딜사업 추진

아산시, 내륙어촌재생사업 착수…51억4500만원 투입

등록일 2020년06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가 1일 아산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아산시는 지난해 정부의 어촌뉴딜300 생활SOC 사업에 공모한 결과 전국 6개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선정됐다.

이 사업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 구현을 위해 내수면 어촌의 낙후된 선착장 등 필수기반 시설을 확충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과 함께 공동체 역량강화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 밀착형 사업이다.

시는 3년간 총 51억4500만원을 투입해 낙후된 내륙어촌의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분산된 어촌을 집중화하는 공동화 노력,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어민복지시설과 커뮤니티센터,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낙후된 내륙어촌의 주민역량 강화 ▶안정적 수산자원 확보 및 어업환경 개선을 통한 어민 소득증대 ▶내수면 수산자원을 활용한 시민 체험·참여 기회 확대 등 어촌 재생력 증진과 지속가능한 어촌 만들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아산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와 내륙어촌재생산업 지역협의체 및 자문위원이 참가한 가운데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세현 시장은 착수보고회를 주재하며 어민과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다.

오 시장은 “아산시의 낙후된 어촌환경 개선을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 및 이로 인한 국가균형발전이 실현되도록 해야한다”며 “내륙 수산자원의 지속성 확보와 어업기반 시설의 확충으로 어촌 재생력이 강화되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과 어촌, 어촌과 도시가 소통되도록 지역공동체의 역량을 강화하여, 시민 누구나 찾고 싶은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으로 조성되도록 관계자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아산시는 이외에도 수산환경개선사업, 치어방류사업, 노후어선개량사업, 유해(외래)어종퇴치사업, 자율관리어업 등 내수면 활성화를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