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 삼룡천지구 상습침수문제’ 해결될까

행안부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공모선정 위해 최선

등록일 2020년05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박상돈 천안시장이 26일 천안 삼룡천지구 현장실사에서 행정안전부 공모심사위원에게 해당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천안시가 삼룡동·구성동 일대 지방하천인 삼룡천과 구성천, 삼거리천 등의 소하천 주변 상습침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로 삼룡천, 구성동 일대 지역에서만 106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도로, 상가, 주택, 농경지 등 종합적인 침수와 유실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시는 지난 4월 행정안전부의 2021년 풍수해생활권종합정비사업 공모에 ‘삼룡천 지구’를 신청했고, 행정안전부 발표심사를 거쳐 지난 26일 현장실사까지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상돈 시장은 사업공모 심사위원에게 해당지구에 대한 현재까지의 피해현황과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을 시행하면 파생되는 각종 효과 등을 적극적으로 제시했다.
 

총사업비 490억원이 소요되는 삼룡천지구 사업은 국비 50%, 도비 15%가 지원되는 보조사업이다. 천안시는 국토교통부의 삼룡천 정비, 행정안전부의 소하천 2개소 정비, 우수저류시설 3개소 설치, 환경부의 우수관로 정비 등 각 부처사업으로 하천을 종합적으로 정비해 나갈 방침이다.

이경배 건설도로과장은 “삼룡천지구는 상류부 소하천에 대한 홍수량 저감계획과 경부고속도로·천안대로·남부대로를 관통하는 시설물에 대한 개량계획, 단면이 부족한 일부 우수관에 대한 정비계획 등 수해를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계획했다”며 “해당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