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독립기념관, 5월6일부터 재개관

코로나19로 70일 휴관은 개관 이래 처음… 체험전시관·교육·행사는 운영중단 유지

등록일 2020년05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한제국여권.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지난 2월26일부터 휴관에 들어갔던 전시관을 6일부터 개관한다고 밝혔다. 1987년 개관 이래 처음으로 휴관한지 70일 만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으로, 개관 후에도 관람객이 집중되거나 신체접촉이 발생할 수 있는 교육, 행사, 체험전시관은 정부의 방침이 조정될 때까지 현행대로 중단을 유지하고 온라인 교육 등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기념관은 경술국치 110주년을 맞아 1년여간 준비한 제2관 ‘겨레의시련’관을 온라인 사이버전시관과 실물전시관을 6일 동시개관한다. 제2관 ‘겨레의시련’은 근대적인 자주독립국가로 나아가려는 노력이 일본제국주의의 침략으로 좌절된 후 이어진 일제의 식민지배 실상을 살펴보고 그 속에서도 계속된 우리민족의 독립의지를 느껴볼 수 있는 전시관이다.
 

수용인원명부.

‘겨레의시련’은 모두 4부로 구성돼 있으며 218건의 자료가 전시된다.

이중 안창호가 1902년 미국으로 갈 때 대한제국 외부에서 발급받은 ‘대한제국 여권’, 일제가 작성한 통계자료를 거꾸로 이용해 일제 식민지배 아래 한국의 실상을 폭로하고 비판한 ‘숫자조선연구’, 중일전쟁 당시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이 남아있는 ‘진중일지’, 광복 후 일본군 위안부의 보호와 갱생을 위해 작성된 ‘수용인원명부’는 상설전시에 새롭게 공개되는 중요자료이다.

실물자료와 더불어 전시이해를 돕는 영상·모형·그래픽들과 전시 주제·자료를 더욱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AR체험, 키오스크 등이 마련돼 있다. 또한 국립수목원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식물(슬픔이나 그리움을 가진 꽃말)들로 ‘시련의 돌밭’이라는 정원을 조성해 상처입은 역사와 우리가 빼앗긴 것들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독립기념관은 이번에 재개관하는 제2관을 통해 일제침략의 불법성과 식민지배의 참상을 되새겨보고, 자유와 독립을 일궈낸 우리민족의 의지를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독립기념관은 재개관시에 정부방침을 적극 준수해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관람객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숫자조선연구.

진중일지.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