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 투명페트병은 어떻게 쓰여질까?

환경부, 재활용업체 등 6개기관과 업무협약… 의류, 가방 등으로 재탄생 예정

등록일 2020년04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스파클 투명페트병으로 만든 에코백(예시사례).


최근 천안시는 투명페트병을 따로 재활용 분리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로 인해 아파트단지 등은 ‘라벨 등을 제거한 투명페트병을 따로 분류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투명페트병은 이제 의류나 가방 등으로 제작돼 재활용하게 됐다.

천안시는 지난 20일 환경부, 사단법인 한국포장재공제조합, 스파클 주식회사, 두산이엔티, 티케이케미칼, 코오롱인더스트리와 투명페트병 별도배출 및 역회수를 통한 ‘고품질 재활용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2월부터 시행중인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시범사업과 연계해 신발, 가방, 의류, 투명페트병 등을 만들어 실제 제품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시는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및 수집·선별을 하게 되며, 한국포장재공제조합은 스파클의 자가회수 페트병에 대한 지원비와 실적관리를 담당한다. 두산이엔티는 플레이크 생산(협업-분쇄)을, 티케이케미칼과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리사이클 섬유생산과 원단 제작 등 상품을 개발해 생산·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천안에서 지난 4월 둘째주까지 수집·운반된 투명페트병은 반소매 티셔츠 약 50만장을 제작할 수 있는 98톤으로, 품질테스트를 위해 시는 두산이엔티와 매각계약을 체결해 진행하기로 했다.

민·관 협력으로 페트병 재생원료를 활용한 제품을 대량생산하는 이번 사업은 오는 6월5일 환경의 날을 목표로 상품을 출시하고 9월6일 자원순환의 날과 연계해 자원순환의 가치와 중요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