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경제 컨트롤타워’ 비상경제대책본부 가동

코로나19 피해 대응 및 경제위기 극복 대책 마련

등록일 2020년03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세현 시장이 지난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피해 대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아산시 비상경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에 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설 아산시 경제 컨트롤 타워가 24일 출범했다.

아산시는 ‘코로나19 극복 아산시 비상경제대책본부 첫 회의를 26일 갖고 지역경제 위기를 타개할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가시화하는 가운데 아산시는 시민 안전을 위한 방역 대책을 총괄했던 기존 재난안전대책본부와 함께 비상경제대책본부를 가동, '투 트랙' 체제로 시정을 운영할 방침이다.오세현 아산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경제대책본부는 앞으로 주 2회 이상 소집돼 지역 경제상황을 진단하고, 회복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정부와 충남도의 지원 대책을 모니터링하고, 아산시의 지원 대책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실행과 점검기능도 강화한다.

아울러 시에서 마련한 경제 활성화 대책이 조만간 시의회에서 추경으로 확정될 것에 대비해 지원 대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민관이 유기적인 역할을 분담하는 한편, 대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절차를 이행하고 지원체계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챙겨갈 예정이다.

오세현 시장은 “피해를 가늠하기도 어려운 전례 없는 위기상황이지만, 민관이 함께 힘을 합치면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및 예방대책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들을 강구해야 하는 시점으로 모든 가용예산과 역량을 총동원해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발굴, 위축된 지역경제가 되살아 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