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JC ‘코로나19 환자복 200벌 기부’

천안삼거리로타리클럽과 구세군서천안영문서도 물품기부... 천안의료원 감사 전해

등록일 2020년03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환자복 200벌을 기증한 천안청년회의소 회원들.

천안청년회의소(천안JC) 회원들이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천안의료원에 환자복 200벌을 기증했다.

천안의료원 병동에 환자복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18일 천안청년회의소 임원들이 천안의료원을 찾아가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시용해 달라며 환자복을 전달했다.

지난 2월21일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충남도립 천안의료원은 현재 69명의 확진자들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113개 전담병상을 확보하고 있는 천안의료원은 의사, 간호사, 보건직 등 291명의 전담인력이 코로나19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곳 환자복 세탁은 외부 위탁업체가 맡고 있으나 2주일에 한번씩 수거가 이뤄지는 데다 그나마도 세탁용역을 꺼려해 환자복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천안JC 현동호(38)회장은 “코로나 감염으로 몸과 마음의 상처가 크신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완치를 응원하는 천안시민들의 마음을 함께 담았다”고 말했다.
 

헌혈의 집 천안센터를 찾아가 코로나19 혈액수급 헌혈에 참여한 JC 임원들.

이날 환자복 기증을 마친 천안JC 임원들은 대한적십자사 헌혈의 집 천안센터를 찾아가 ‘코로나19 혈액수급 비상대책을 위한 사랑의 헌혈릴레이 운동’에 동참했다.


삼거리로타리·구세군도 기부
 

사투중인 의료현장 종사자에게 천안삼거리로타리클럽에서 환의 457벌을 전달했다. 천안의료원은 국가지정병원으로 현재 70여명이 입원중에 있다. 삼거리클럽은 고생하는 의료진들이 조금이나마 도움되길 바란다고 전하며 코로나가 종결될 때까지 힘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구세군서천안영문에서 손소독제, 물티슈, 핸드크림 등이 담긴 물품 300상자를 전했다. 구세군서천안영문은 “코로나 사태로 모두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며 의료진들이 앞장서 희생봉사하는데 감사함을 전했다.

이같은 기부물품을 받은 이경석 천안의료원장은 “의료진뿐만 아니라 각계에서 의료물품을 기부해줘 고맙다”고 말하며 “공공의료기관으로서 국민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