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무소속 전옥균 “천안시장에 도전합니다”

20여년간 민생법률상담, 지역현안들 과감히 풀어내겠다 약속

등록일 2020년03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의당에서 활동해왔던 전옥균씨가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그는 더 이상 ‘정의당’ 소속이 아니다. 지난 2일 검찰청에 정의당 간부급 몇몇을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 이후 “사랑하던 정의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알렸다. 그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천안시의원에 도전한 바 있다. 

“문제 많은 천안, 고쳐나가겠다”


으레 도전자들이 그렇듯 그 또한 천안의 행정을 비판했다. 

마스크 무상보급을 받지 못하고, 재래시장이나 시외버스 주차장에 편안히 주차도 못하고, 시내버스와 전철 환승혜택도 받지 못하는 천안. 일봉산 공원 개발한다고 사전설명도 못듣고, 자신의 땅 위로 고압송전선이 설치된다 해도 최소한의 보상조차 못받고, 소각장이 생겨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암으로 사망하고 투병하는 마을이 천안에 있다는 사실을 아냐고 물었다.

그는 “헌법 1조에 시민이 주인이고, 헌법 7조에 공무원은 서비스직이라 명령하고 있다”며 “저는 시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천안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전 후보는 대표적인 공약을 내걸었다.

군림하는 시장이 아니라는 뜻에서 시장실을 1층으로 내리겠다고 했으며, 천안의 허파인 일봉산 공원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성환 종축장은 100만㎡의 자연테마공원을 조성하고, 독립기념관이 있는 천안을 항일독립혁명도시로 만들겠다고 호언했다. 또한 원도심 활성화 정책으로 “중앙시장이나 신부터미널 등에 수백대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적 대표현안으로 직산송전탑 문제는 한전과 협의해 부분지중화로 해결하고, 목천 영흥소각장은 주변사람들 요구대로 역학조사를 실시할 것과, 한들초등학교 부지문제는 4월15일까지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지정취소 등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공무원의 보다 나은 노사문화를 위해 국장급 회의에 노동조합장을 참여시키고, 천안시 공기업에 노동이사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도 밝혔다.

전 천안시장(더불어민주당)의 비리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되면서 시민세금 33억원이 낭비되게 됐다며 “민주당이 이번 보궐선거에 또다시 공천한다면 제가 공천무효확인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했다. 승소이유로는 민주당헌 96조2항에 명시된 ‘공직자의 비리로 인한 보궐선거에는 후보자를 공천하지 아니한다’는 내용을 근거로 내세웠다.

“행정을 제대로 지휘감독하기 위해서는 법을 알아야 한다”는 전옥균 후보는 “20년 넘게 민원해결을 위해 근거법령을 연구하고 지식을 쌓은 제가 지휘감독해 혁신해 가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코로나19로 인해 천안경제의 버팀목인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이 무너지지 않게 성인1인당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