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경증확진자 치료소’

대구지역 병상부족 위한 조치…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 6일 유량동주민 격려

등록일 2020년03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이 6일 우정공무원교육원이 위치한 유량동의 주민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코로나19 경증확진자를 치료하기 위해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이 선택됐다. 대구지역의 병상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6일 우정공무원교육원이 위치한 유량동 주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구 권한대행은 지역주민들의 우려와 불안을 염려해 이날 오후 원성17통 마을회관을 찾아 경증환자를 받아준 주민들을 격려하고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전달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이 6일 우정공무원교육원 주변 유량동 주민대표들과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간담회 후에는 지역상권을 살리는 차원에서 마을 인근 식당에서 주민대표들과 식사했다.

구 권한대행은 “주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소독부터 폐기물 처리까지 예방과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