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두경부-갑상선 무흉터 수술’ 대세

피부 ‘피부 없고’ ‘흉터 없고’ ‘통증 적고’ ‘회복 빨라’

등록일 2020년02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두경부-갑상선 수술 후에 나타난 수술 흉터

무흉터 수술법을 사용한 악하선 종양 제거수술 후의 회복 사진, 시간이 지날수록 머리카락이 자라고 그 안으로 흉터가 숨기에 겉으로 보이는 흉터는 전혀 없다.

최근 ‘두경부-갑상선 무흉터 수술’이 각광받고 있다. 목에 종양(갑상선 포함)이 생겨서 수술이 필요할 경우 피부 절개를 통해 종양을 제거하면 되지만 피부 절개는 흉터를 남는다. 또 수술 받은 목 부위는 옷으로 가려지는 곳이 아니다 보니 이런 흉터는 평생을 따라다니는, 때로는 마음의 상처가 되기도 한다.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 이비인후과 우승훈 교수팀이 선보이는 무흉터 수술은 두경부에 생긴 종양을 피부절개 없이 수술하는 최신 수술법으로, 피부에 보이는 흉터가 전혀 없기 때문에 수술 자체보다 수술 후의 흉터가 걱정인 젊은 환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우 교수팀은 두 가지 방법으로 무흉터 수술을 진행한다. 목의 가운데 부위에 있는 종양(갑상설관 낭종, 유피낭종, 갑상선 종양 등)은 입 안을 통해 내시경 수술법으로 제거해 흉터를 만들지 않는다. 목의 옆쪽 종양(이하선 및 악하선 등 침샘 종양, 세열낭종, 신경원성 종양 등)은 귀 뒤쪽의 머리카락을 1~2cm 정도 자른 후 이 곳에 절개를 넣어 내시경 수술을 한다. 이 수술법의 경우 수술이 후 머리카락이 다시 자라면 머리카락 안으로 흉터가 사라지기에 수술 후에 흉터가 보이지 않는다.

우 교수는 두경부-갑상선 무흉터 수술로 많은 해외 논문 출판과 각종 초청 강연 등으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에 사는 한 한국계 대학생이 악하선 종양 진단을 받고 수술을 준비하던 중 우 교수의 논문 및 인터넷 검색을 통해 무흉터 수술을 알았다.

미국에서는 수술 준비 기간만 3개월 이상 걸리고 흉터가 없는 수술은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고 고민하던 중 과감히 한국행을 택한 것이다. 이후 단국대병원에 내원해 진료 당일 수술에 필요한 각종 검사를 마쳤다. 다음 날 무흉터 수술로 악하선 종양을 제거하고 수술 후 4일 만에 미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 학생은 이후 수술에 대한 만족감을 이메일로 보내오기도 했다.

우 교수는 “이런 수술법들이 널리 알려져 많은 환자들이 흉터의 고민에서 해방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향후 의학의 발전에는 환자의 만족감이 늘 고려되어야 하며, 의료진 역시 환자 만족을 위한 학술적, 기술적인 노력을 끊임없이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단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우승훈 교수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