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 ‘설 장보기는 전통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 활용하면 5% 할인, 직거래장터에선 최대 20% 저렴

등록일 2020년01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가 설을 맞이해 전통시장, 직거래장터, 천안농수산물도매시장 이용 홍보에 나섰다.

먼저 시는 전통시장과 온누리상품권 이용을 독려하기 위한 캠페인을 펼치고 홍보물을 배포해 관내에 있는 천안중앙시장, 천안역전시장, 성정시장, 병천시장, 성환이화시장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천안역전시장은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천안역전시장 내 상인회에 가입한 점포에서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이나 제로페이로 결제한 영수증 지참시 선물을 증정한다. 22일 오후 2시30분에는 문화공연과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초청가수, 밸리댄스, 역전시장난타동아리의 공연을 선보이고, 추억의 게임과 누구나 노래자랑 등의 고객참여형 행사도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종이·카드)은 우체국을 포함한 14곳의 금융기관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다음달 28일까지(개인별 70만원까지) 5% 할인된 금액으로 살 수 있다.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은 스마트폰 은행이나 간편결제사 앱을 통해 살 수 있는데 소진시까지(개인별 70만원까지) 10% 할인받을 수 있다. 

천안지역에서는 관내 5개 전통시장 외에도 천안역 지하상가, 명동대흥로상점가, 신부문화거리 상점가, 두정동 상점가 등에서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다.

시중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로컬푸드를 살 수 있는 직거래장터는 22일 천안시청 민원실 앞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린다. 관내 농협, 농업인 등 21개 생산자 단체에서 참가해 천안지역에서 직접 생산한 농·특산물 50여 품목을 시중가보다 최대 20%까지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천안시 농특산물 공동브랜드인 하늘그린 천안배를 비롯해 잡곡, 오미자, 표고버섯, 천안흥타령쌀, 제수용으로 사용가능한 연미주, 입장에서 재배되는 레드향·천혜향 등의 만감, 6차산업 식품인 전통장류 등을 살 수 있다.

중부권 농수산물 유통의 중심인 천안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은 설 연휴인 24일부터 27일까지 정상 영업한다. 단, 경매는 연휴기간에 휴장한다. 이번 설 명절을 맞아 증가한 경매물량으로 과일, 채소는 물론 선어, 활어 등 다양한 수산물과 축산물 등을 마련해 시민들이 농·축·수산물을 한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또 농약안전성검사로 안전한 농수산물을 공급하고 넓은 주차공간으로 소비자의 편의성을 제고하며 주차단속 및 불법노점상 단속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전통시장과 직거래장터,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용하면 소비자가 직접 농수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알뜰하게 설 명절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