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에 포토레지스트 공장 ‘증설’

미국 글로벌화학업체 듀폰, 천안에 포토레지스트 생산공장 증설투자 확정

등록일 2020년01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의 글로벌 화학업체 듀폰이 천안시에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는 일본 업체들이 90% 이상 공급해온 소재로, 지난해 일본이 한국에 수출규제 조치를 내렸던 반도체 핵심소재 3종 중 하나이자 정부와 국내 업계가 집중육성하기로 한 시스템반도체 핵심소재다. 이번 투자는 소재 공급선의 다양화로 포토레지스트 일본 수입 의존도를 낮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8일(현지시간) 듀폰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2800만달러(325억여만원) 규모의 투자신고서를 제출하면서 천안에 EUV용 포토레지스트 및 화학기계연마(CMP) 패드 개발·생산 시설을 2021년까지 투자·완료하기로 확정지었다.

지난해 4월 천안시는 미국 윌밍턴 소재 듀폰의 자회사인 롬엔드하스 본사에서 충남도지사, 롬엔드하스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듀폰 소속 롬엔드하스와 외자유치 500만불 상당의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시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 후 산업부 주도하에 충남도·코트라와 함께 듀폰과 직접 접촉해 투자유치를 적극적으로 협의해왔으며, 그 결과 한국이 경쟁국을 제치고 최종 투자처로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듀폰은 천안3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천안시 백석동)에 위치한 한국 내 자회사 롬엔드하스전자재료코리아에서 반도체와 전자재료 등 2개(1·3공장)의 공장을 운영하면서 지난 1998년부터 포토레지스트를 생산해왔다. 이번 투자에 따라 듀폰은 향후 기존 3공장 잔여부지에 포토레지스트 생산공장을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듀폰 입장에서도 안정적 수요기업이 존재하고 일본을 대체할 만한 공급처를 찾고 있는 한국 시장을 공략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듀폰의 이번 투자는 산업부와 충남도, 천안시의 공동노력의 결과물”이라며 “천안시는 반도체 산업의 메카로 부상하기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기업하기 좋은 인프라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혜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