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지청장 출신 이정만 ‘천안갑 출마선언’

충청권 홀대론 주장,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힘있는 의원활동 약속

등록일 2020년01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보령 출신의 이정만(자유한국당) 전 천안검찰청 지청장이 국회의원 천안갑 선거구에 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국회의원선거때 ‘광명을’ 경선에서 떨어진 후 이번에는 그가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천안에서 재도전에 나섰다. ‘한국의 낡은 정치, 천안의 부패정치 확 바꾸자’는 출마구호를 내세우고 현 정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그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 목표에 한발작도 나가지 못하고, 정치는 부패야합연대로 타협과 상생이 실종된 채 극단적 대립을 보여주고 있다. 공수처 설치법에 대해서는 헌법과 일반적인 법체계와도 맞지 않고, 울산시장 선거 불법의혹은 최악의 선거부정사건으로 기록될지 모른다. 경제성장률은 사상최저, 실업률은 최고이면서 여당은 진영논리에 빠져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는 민주당 독재체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절대권력은 절대로 부패한다는 경구처럼 일당의 정치지형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되지 않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시 유권자들이 민주당에 몰표를 준 근본원인이 자유한국당에 있는 것 아니냐는 입장에는 “질타라기 보다는 견제와 균형을 고려한 투표권 행사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그는 충남의 민주당이 중앙 정치무대에서는 전혀 존재감이 없는 ‘우물 안 개구리들’이라고도 했다. 지역발전을 위해 공직이나 기업체에서 충남출신들이 힘이 돼주지 못하고 있다고도 문제삼으며 ‘충청권 홀대론’을 꺼내들었다. 그의 주장처럼 지역발전을 위해 힘있는 지역정치인이 필요하다는 발상은 자칫 지역이기주의나 ‘중진의원의 힘’을 부추기는 문제로 귀결될 수 있는 발언이다.

그러면서 그가 강조하는 말은 ‘한국의 낡은 정치, 확 갈아엎어야 한다’는 것. 그 개혁의 선봉에 서겠다고 했다.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때 참여해 대통령 형의 인사관여 의혹을 거론하기도 했던 그는 24년간 검사로 재직하며 천안지청장 등을 역임했다.

그런 그에게서 검찰개혁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말이 나왔다. “변호사로써 바라본 검찰은 개혁할 것이 많으며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민을 위한 검찰로 거듭나야 함을 강조했다.

아직 구체적인 공약은 준비중에 있다는 그는 ▷독립기념관까지 수도권전철 연장추진 ▷동부6개읍면에 문화·체육시설 설치 ▷원도심에 도서관과 문화예술공연시설 설치 ▷대형 전시시설 유치 등을 내걸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