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두정역 북부출입구

착공 ‘주민설명회’ 가져

등록일 2019년11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부선 두정역 북부출입구 착공을 위한 주민설명회가 지난 11월29일 부성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렸다. 두정역은 지난 2005년 천안역까지 광역전철이 연장·개통되면서 보통역으로 승격돼 영업을 시작했으나, 출입구가 한개로 불편이 컸다.

2016년에는 국토부가 시행한 철도역 출입구 등 역사보완방안 연구용역에서 개선이 필요한 역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이날 천안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그동안의 추진경과와 향후일정을 주민들과 공유하고 공사로 인한 불편사항에 대해 협조를 구했다. 

두정역 북부출입구는 연면적 837㎡의 철골조 선상역사를 두정1교에 연접해 건설하는 사업으로, 여객 편의시설로는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각 2개소 설치된다. 또 두정1교 인도교 설치, 두정1교 교차부의 회전반경 확보 및 기존 남부 두정역 에스컬레이터 설치사업도 병행추진된다. 앞서 개최한 주민설명회에서 나온 주민의견을 천안시와 공단이 추가로 반영한 항목이다. 

시와 공단은 12월 착공식을 개최하고 26개월간 공사를 시행해 2022년 2월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김도형 한국철도시설공단 부장은 공사로 인한 주민불편이 예상된다며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