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관내 고속도로휴게소 명칭이 바뀐다

지역특산물 내세운 명칭으로 변경…입장거봉포도휴게소와 천안호두휴게소

등록일 2019년12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를 경유하는 경부고속도로 휴게소 2곳의 명칭이 변경된다.

천안시는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상행선에 위치한 입장휴게소가 ‘입장거봉포도휴게소’로, 부산방향 하행선의 천안휴게소가 ‘천안호두휴게소’로 변경된다. 이로써 삼거리휴게소와 망향휴게소 등 천안을 통과하는 4곳의 모든 휴게소가 천안을 대표하는 상징성 있는 명칭을 사용하게 됐다.

이번에 바뀐 휴게소 명칭은 천안지역을 대표하는 특산물인 거봉포도와 호두를 사용해 휴게소 방문자나 내비게이션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지역 특산물을 접하게 됨으로써 지역특산물을 홍보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를 위해 시의회에서도 행정사무감사나 시정질문, 5분발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관심을 가져왔다.

시가 본격적으로 명칭변경을 위해 나선 것은 지난 2017년. 수차례 한국도로공사 본사와 충남지역본부를 방문해 명칭변경에 관한 당위성과 특산물의 유래, 천안이 거봉포도와 호두 시배지라는 점 등을 알려왔다. 이같은 노력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이달 심의위원회를 열어 휴게소 명칭변경을 결정하게 됐으며 11월26일자로 최종 승인을 마쳤다.

2개 휴게소 명칭변경에 따라 시는 앞으로 한국도로공사와 세부적인 협의를 거쳐 휴게소 표지판, 입간판, 폴사인 등 교체비용과 기타 수반되는 비용 등 예산을 확보하고 행정절차 등을 거쳐 2020년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관내를 통과하는 4곳의 휴게소 명칭이 모두 변경된 것은 유무형의 가치가 매우 크다”며 “지역농민들의 소득증대 및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뻐했다.

한편, 천안시 입장면은 거봉포도의 시배지로서 1968년 입장면 독정리에 거주하는 박문용 씨가 일본에서 개량된 3배체 거봉포도 묘목을 전국에서 최초로 재배하기 시작했다. 호두는 우리나라 최초로 1290년 9월 고려시대에 유청신이 중국 원나라 사신으로 갔다가 어린 호두나무를 가지고 와 광덕면 광덕사에 심고 열매는 집 뜰 안에 심은 것이라고 전해진다. 천안시 광덕면은 한때 우리나라 호두 생산량의 절반을 생산하는 주산지이며, 지역주민의 노력으로 약 25만8000여 그루의 호두나무가 있고 3km 가로수길이 조성돼 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