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탕정일반산단 100억원 추가확보

국토부 증액 승인, 물류비용절감 효과 기대

등록일 2019년11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산시는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조성 사업비 100억원을 추가 확보해 물류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위치도.

아산시는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조성 사업비 100억원을 추가 확보해 물류비용절감 효과와 더불어 민선 7기 일자리 5만개 창출에 탄력을 받고 있다고 11월26일 밝혔다.

아산시 탕정면 갈산리 탕정일반산업단지에서 배방읍 공수리 국도21호를 연결하는 연장 1.6㎞교량 2개소, 연결로 4개소의 왕복4차선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총공사비를 329억원에서 429억원으로 100억원 증액하는 조정(안)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됐다.

국도21호선 입체교차로 설치 및 기존 갈산교와 더불어 1개 교량 신설을 위한 총사업비 국비 429억원은 설계비 8억원, 보상비 110억원, 감리비 17억원, 공사비 294억원으로 2017년 실시설계에 착수해 현재 설계를 완료하고 2020년 초 착공해 2022년 준공될 예정이다.

최근 삼성디스플레이가 아산 탕정에 13조원 투자계획에 이어 이번 사업비 증액이 탕정지역의 산업단지 활성화는 물론, 도로 신규개통으로 교통여건이 개선돼 상권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인근 탕정테크노일반산업단지, 탕정도시개발사업 등 개발사업자 역시 이번 호재로 교통여건이 더욱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업경제과 김준현씨는 “아산탕정 일반산업단지와 국도21호선의 신규도로 개설로 산업단지 이용자의 교통불편 해소와 물류비용 절감으로 아산탕정 일반산업단지의 산업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의 발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탕정일반산업단지는 50만5446㎡ 규모의 2018년 8월에 착공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산장비 제조업, 의료, 전기장비 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조성하고 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