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생활체육야구장’ 탈바꿈

천안시시설관리공단… 인조잔디구장으로 바꿔 연내 재개장 예정

등록일 2019년11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생활체육 야구장’이 황량한 맨땅구장이라는 오명을 벗을까.

천안시시설관리공단은 천안생활체육야구장 시설 개선을 위한 ‘2019년 생활체육야구장 조성공사’를 완료했다.

천안생활체육야구장은 2013년 5개면 맨땅구장으로 개관한 이후 연평균 800건의 높은 이용률을 보이며 천안시민들의 생활체육 중심지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야구장 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아쉬움이 있어 공단은 작년부터 장기적인 개선사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우선 야구장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배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설을 보수했고 시민들의 편리한 이용을 위해 더그아웃과 경기운영실, 전광판을 설치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매트와 비구방지망도 확대 설치했다.

올해는 천안야구장이 생활체육야구장으로서 제대로 기능할 수 있도록 대대적인 보강공사를 실시해 한층 더 시설이 향상됐다. 가장 주목할 만한 변화는 2개 구장에 인조잔디와 앙투카가 깔려 걷거나 뛰기 좋아졌다. 이밖에도 전광판이 추가설치됐으며 우천시에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장을 잔디블록으로 포장했다.

공단은 연내에 전 구장의 평일과 주말 재개장을 계획하고 있다. 인조잔디구장이 설치됐지만 이용요금은 당분간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또 구장뿐만 아니라 부대시설 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야구장을 찾는 모든 사람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낙후된 화장실을 철거하고 장애인 겸용화장실을 신설했다. 장기적으로는 야간에도 경기가 가능하도록 조명탑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원식 이사장은 “천안생활체육야구장을 야구장 운영관리의 모범사례로 만들고자 한다”며 “기본적인 시설개선을 모두 마쳤고 앞으로도 시민들과 야구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천안시민 모두에게 사랑받는 야구장이 될 수 있도록 야구장 조성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천안시시설관리공단 생활체육부(☎529-5169)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