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유관순열사 서훈1등급 추서기념 ‘마라톤 국민대축제’

11월 23일(토) 독립기념관 겨레의집 큰마당에서 마라톤과 다양한 행사 마련

등록일 2019년11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관순정신계승사업회(회장 박인숙)가 3.1운동 100주년과 유관순 열사 서훈1등급 추서를 기념하기 위해 ‘국민대축제’를 연다.

오는 23일(토) 독립기념관 겨레의집 큰마당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마라톤과 함께 공연행사가 열린다. 마라톤은 독립기념관 경내를 도는 것으로 10㎞, 5㎞, 3㎞ 코스이며, 11월18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참가비용이 있으며, 티셔츠와 완주시 완주메달이 제공된다. 또한 겨레의 집 앞 무대에서 다양한 공연이 진행돼 참석자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낼 예정이다.

유관순정신계승사업회 박인숙 회장은 “금년은 우리단체에도 뜻깊은 한해가 됐다”며 “3.1운동이 100주년을 맞이했고 유관순 열사께서 건국훈장독립장(3등급) 서품에서 건국훈장대한민국장(1등급)으로 추서돼 감회가 깊다”고 전했다.

유관순 열사의 서훈1등급 상향조정은 2018년 7월 홍문표(홍성·예산) 국회의원이 상훈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을 시작으로 박완주(천안) 의원이 특별법 제정안을, 이명수(아산) 의원이 서훈등급 조정결의안 대표발의가 있었다. 충남도와 일선 시·군에서도 상훈법 개정촉구성명서 채택 등 유관순 열사의 서훈상향 조정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으며, 이런 노력으로 유관순 열사는 김좌진, 안중근, 윤봉길, 김구 등과 같은 대한민국장(1등급)에 상향조정될 수 있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