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문 대통령 "글로벌 해양부국 실현하겠다"

충남 해양신산업 보고회 참석 "적극 지원할 것"

등록일 2019년10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충남도청 본관 로비에서 11번째 전국경제투어에 참석해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으로 글로벌 해양부국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밝힌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은  5대 핵심 해양 신산업 육성과 기존의 해양수산업 스마트화다.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은 해양바이오, 해양관광, 친환경선박, 첨단해양장비, 해양에너지 등이다. 문 대통령은 "현재 3조 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까지 11조 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같은 기간 매출 1천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개를 발굴, 성장을 돕겠다"고 말했다.

또 "해양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 유망 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게 하고, 연안 중심의 해역 조사를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확대하여 해양자원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수중건설로봇, 조류발전시스템, LNG 선박 등 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해양관광 지원대상으로 보령의 해양 머드, 태안·서천의 해송휴양림을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존 해양수산업 스마트화와 관련해서는 "‘스마트항만’을 구축하고, ‘자율운항선박’을 개발, 해운·항만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 도입, 올해 조성한 ‘해양모태펀드’를 통한 민간 투자 촉진,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수산양식 지원,국가 해양수산 R&D 2022년까지 5%(1조 원)으로 확대(현재 3%)등을 제시했다.

뒤이어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양지사가 제시한 중점 추진 전략은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해양 생태복원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해양레저관광산업 육성 이다. 중점 추진 사업은 △부남호 역간척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치유 거점지 조성 △치유 및 레저관광 융·복합 △‘해양+산림’ 충남형 치유벨트 구축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구축 △해양바이오 수소에너지 산업화 △해양생태관광 명소화 △4계절 레저체험과 섬 중심 해양레저관광지 조성 등이다. 양 지사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고, 기업 1000개 육성 및 연 관광객 3000만 명 유치로 25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충남의 의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문 대통령과 양승조 지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국회의원, 해양신산업 분야별 전문가, 어업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심규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