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우윤숙·유상모 ‘2019 천안전통명인’ 선정

맥간공예명인 우윤숙씨와 전통화과자명인 유상모씨

등록일 2019년10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화과자 명인 유상모씨, 맨 오른쪽이 맥간공예 명인 우윤숙씨로 ‘2019년 천안시 전통명인’으로 선정됐다.

천안시가 맥간공예 명인 우윤숙씨(48세·용곡동)와 화과자 명인 유상모씨(48·신부동)를 ‘2019년 천안시 전통명인’으로 선정했다.

시는 지난 9월23일 대한민국 명장과 국가 품질명장 등으로 구성된 천안시 전통명인 선정 심사위원회(천안시 숙련기술장려육성위원회) 회의를 열고 올해의 전통명인 2명을 확정했다.

전통명인으로 선정된 우윤숙씨(공예/맥간공예)는 27년동안 맥간공예와 전통문화 기술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한 공로로 명인에 선정됐다. 우씨는 맥간공예용 맥간시트 제조법 특허권자이자 발명가인 이상수씨의 수석전수자이며 다수의 공모전·초대전 등에 출품과 입상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외에도 맥간공예를 많은 사람이 접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은 물론 후학양성을 위한 교육에도 매진하고 있다.

유상모씨(서비스/제과제빵)는 1991년 화과자의 대가인 박찬회 명장으로부터 2년간 전통화과자를 배우고 교육기관을 통해 지식을 습득했다. 그 후 2003년부터 천안 특산물을 이용한 전통화과자인 능수버들과자, 호두과자 고품격화를 위한 수작업 방식의 호두롱을 개발하며 천안시 전통과자 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시는 1일 열린 10월 직원월례모임에서 선정된 두 명의 전통명인에게 지정서와 지정패를 전달했으며, 250만원의 지원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구본영 시장은 “전통기능을 보존·계승해온 명인을 발굴함은 물론 지역산업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전통명인을 선정하게 됐다”며, “전통명인들이 자긍심을 갖고 관련 업종에 더욱 매진해 최고의 전문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해당분야에서 15년 이상 종사해 ▷자신만의 독특한 기술을 체계적으로 정립해 보유한 사람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방식과 기술 등을 활용해 전통기능을 보존 및 계승해온 사람 ▷전통기능 기술수준 및 품성이 해당분야에 귀감이 되는 사람 ▷전통성과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전통문화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한 사람 ▷해당분야 국제 또는 전국 규모 대회에서 수상한 사람 등을 전통명인으로 선정해 전통기능을 보존과 계승하고 있다.

한편 동일업종에서 30년 이상 운영(가업승계의 경우 승계자는 5년이상 계속 운영)하며 장인정신으로 전통을 이어가거나, 전통업소로 계승·육성할 필요가 있으며, 지역 관광상품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업소는 ‘전통업소’로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2개 업소가 신청했으나 기준 미달로 선정되지 못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