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위암환자 행복 높이는 ‘근위부 위절제술’

등록일 2019년09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송금종 교수 /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외과

최근 국가암정보센터 발표에 따르면 위암이 여전히 남녀 전체 암발생률 1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위암 치료성적은 세계 최고수준이다. 조기발견하면 생존율이 97%에 달한다. 위암 초기에는 위를 부분 절제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암 발생 위치에 따라 전부 절제해야할 수도 있다. 이때 대부분의 위 기능은 상실된다. 하지만 ‘근위부 위절제술’을 통해 위 기능을 보존하면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근위부 위절제술은 고난이도의 수술인 만큼 경험 많은 의사에게 수술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단짠단짠’ 식습관 위암 위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 Pylori) 감염, 만성 위축성 위염 및 장상피화생, 위 수술, 흡연, 과음, 식이요인 등이 위암의 원인으로 꼽힌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은 한 그릇에 담긴 국이나 찌개를 여러 사람이 함께 먹으면서 침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가공된 햄, 베이컨 등 훈제식품, 짠 음식, 탄 음식 등의 식습관 역시 위암 발생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달고 짜게 먹는 ‘단짠단짠’은 위에 자극을 주고 위 점막을 손상시켜 위암의 발병 가능성을 높인다.

위암도 초기엔 증상 없어

위암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다. 증상이 있어도 복부 불편감, 소화불량 등으로 나타나 암이 아닌 일반적인 위장질환과 구분하기 어렵다. 삼킴 곤란, 체중감소, 위장관 출혈, 복부 종괴 등의 증상으로 병원을 찾아온 경우에는 이미 암이 상당히 진행됐을 가능성이 높다. 증상만으로는 위암 진단이 쉽지 않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이 가장 중요하다.

우리나라는 국가검진 등의 영향으로 위내시경검사가 활성화되어 있어 위암의 조기 발견율이 매우 높다. 전체 위암환자의 70% 이상이 조기위암으로 진단되며, 이에 따라 수술 후 생존율이 크게 향상됐다.

초기라도 윗부분 위암은 전부 절제

암의 악성도가 심할수록 위를 많이 절제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위 절제수술의 범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는 암의 발생 위치다. 진행성 위암이어도 위의 중간 부위나 하부에 암이 발생하면, 위 상부를 남기고 하부만을 절제한 뒤 남은 위와 소장 또는 십이지장을 연결하는 수술을 시행한다.

위 상부에 암이 발생한 경우에는 초기에 발견됐어도 위를 전부 절제하고 식도와 소장을 바로 연결하는 위전절제술이 대부분 시행된다. 한국인의 경우 위 하부에서 위암이 많이 발생했지만,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생활 등의 영향으로 상부 위암의 발생률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전부 절제↓ 위 기능 살리면 삶의 질↑

위암 수술 후 생존율과 완치율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수술 후 삶의 질이다. 순천향대천안병원에서는 상부 위암인 경우에도 위를 전부 절제하지 않고 최대한 살리는 근위부 위절제술이 적극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근위부 위절제술은 위 기능을 보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수술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의사에게 수술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근위부 위절제술은 암의 위치나 깊이, 환자 개인적인 특성과 상태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수 있으므로 의료진과 충분히 상담하고 결정해야 한다.

송금종 교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