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잘 쓰면 ‘약’ 잘 못쓰면 ‘독’

함부로 먹으면 ‘약물알레르기’로 생명까지 위험

등록일 2019년09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지현 교수/순천향대 천안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두통, 감기 등 가벼운 질환부터 암, 심뇌혈관질환 등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까지 다양한 병을 치료하고 건강한 삶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약’. 하지만 ‘잘 쓰면 약, 잘못 쓰면 독’이라는 말이 있듯이 약이 항상 안전한 것은 아니다. 약 복용 후 개인에 따라 두드러기, 반점, 장기 손상, 사망 등을 초래하는 ‘약물알레르기’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면역시스템의 과민반응

약물알레르기란 예방, 진단, 치료 목적으로 적절한 투여경로에 따라 일반적인 치료용량의 약물을 투여했을 때 예상치 못한 반응이 일어나는 것을 말한다.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이 특정 약물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모든 약물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지만 특히 면역반응의 발생빈도가 높은 약물이 있다. 아스피린‧이부프로펜 등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소염제, 페니실린‧설파제 등과 같은 항생제, 항경련제, CT촬영 시 사용되는 조영제 등이 대표적이다.

즉시 또는 몇 주 뒤에도 발생

약물알레르기는 증상에 따라 약물에 노출되고 즉시 나타나는 급성반응과 수일에서 수주 뒤에 발생하는 지연반응으로 구분한다. 급성반응은 약 복용 후 1시간 이내에 ▲피부가 가렵거나 ▲두드러기가 나거나 ▲얼굴, 입안, 목이 붓거나 ▲복통, 구토가 동반될 수 있다. 심한 경우 ▲호흡곤란이 나타나거나 가슴이 답답하고 혈압이 떨어지기도 한다. 급성반응은 초기에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하지만 동일한 약물이 반복 투여되면 점차 심각한 증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증상부터 발열, 인후통, 전신물집까지

지연반응은 약을 복용 후 한참 뒤에 증상이 발생한다. 급성반응과 마찬가지로 피부 증상이 가장 흔하게 나타난다. 이때 ▲붉은 반점과 같은 발진이 전신이 퍼지거나, ▲입술, 입안 점막에 물집이 잡히거나 헐기도 한다. ▲발열, 인후통이 나타나고 전신 통증이 동반되는데 이로 인해 초기에는 감기로 오인해서 진단이 늦어져 원인약물을 추가 복용하는 경우 더 심해지기도 한다. 심한 경우 ▲전신 피부에 물집이 생기고 벗겨지면서 화상과 같은 상태가 될 수 있고, 간, 신장 등 각종 장기가 손상을 입기도 한다.

정확한 약물정보 치료에 도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약물알레르기 치료법이 결정된다. 먼저 복용한 약물의 정확한 정보가 확인돼야 한다. 경미한 반응을 보이면 원인으로 의심되는 약물을 중단하고 대체 약물을 사용하면서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경미한 경우에는 증상을 조절하는 약제와 원인약물을 함께 사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증상이 악화되면 원인약물을 즉시 중단하고, 스테로이드 등 면역억제제를 투여하며, 간, 신장 등 침범한 장기들에 따른 각각의 치료도 이뤄져야 한다. 갑자기 발생하는 심한 전신 알레르기 과민반응인 아나필락시스의 경우에는 신속하게 에피네프린이 투여돼야하기 때문에 바로 응급실에 가는 것이 좋다.

심하면 실명 등 후유증에 사망까지

가벼운 증상일 경우에는 특별한 합병증 없이 호전된다. 하지만 피부 이외의 장기를 침범하거나 중증, 아나필락시스의 경우에는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하면 사망할 수 있다. 스티븐스존슨 증후군, 독성표피괴사용해 등 중증피부반응으로 실명에 이를 수 있고, 심한 신장 손상으로 혈액투석이 필요할 수 있다.

약물 잘 알고 올바르게 사용해야

약물은 꼭 필요할 때에만 복용하고, 본인이 복용하는 약물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알레르기를 유발했던 약물은 진료를 받을 때 반드시 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약물알레르기 치료를 받은 후에는 피해야 할 약물과 안전한 약물에 대해 의사로부터 정확한 정보를 얻어서 숙지해야 한다.

오지현 교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