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의회 ‘일본정부 규탄’ 결의안채택

등록일 2019년08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는 7월30일 열린 제22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한일관계를 훼손하는 일본정부의 불합리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를 통해 “일본 아베 정부가 지난 7월1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 것은 우리 대법원이 일본 아베 정부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 전범기업에 대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우리 사법부의 정당한 배상 판결 이행을 촉구했다.

의원들은 “일본정부가 과거사를 호도하며 외교적 문제를 경제적 보복으로 이슈화하는 것은 일본정부 스스로가 국제적 위상을 추락시키는 것으로, 졸렬한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히며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고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때까지 애국충절의 고장 천안시민들은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상품 구매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