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남산초 야구 충남 정상 탈환

충남협회장기 2년만에 우승…콜드-콜드-추첨 승

등록일 2019년06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남산초 야구부가 ‘2019 충청남도협회장기 야구대회’에서 우승기를 차지하며 2년 만에 충남 최강 타이들을 되찾았다.

천안남산초등학교(교장 정석훈) 야구부(감독 조현수, 코치 강명석)가 ‘2019 충청남도협회장기 야구대회’에서 우승기를 차지하며 2년 만에 충남 최강 타이들을 되찾았다.

지난 5~7일 천안 북일고등학교 야구장에서 토너먼트 방식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충남도내 초등학교 야구단 4개 팀이 참여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천안남산초등학교는 대회 첫날 당진합덕초등학교를 14:1로 4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이튿날은 공주 중동초등학교를 상대로 17:1로 역시 4회 콜드 승을 거두며 무서운 전력을 보였다.

대회 마지막 날은 우천으로 인해 온양온천초등학교와의 최종 승부는 직접 겨루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충남야구협회는 경기규칙에 따라 추첨으로 최종 승부를 가렸다. 추첨 결과 우승기는 천안남산초에 돌아갔다. 또 이번 대회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여 준 선수 개인에게 수여하는 시상에서 최우수선수상 민주홍, 우수투수상 강현석, 타격상 2위 정민호, 3위 박웅지 선수가 각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천안남산초 야구부는 조현수 감독, 강명석 코치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주루플레이, 안정된 수비와 강력한 타격을 겸비해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된다.

그동안 천안남산초등학교를 지도하던 심성보 감독이 천안북중학교로 가면서 새로 취임한 조현수 감독은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도협회장기에서 2연속 콜드승과 우승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천안남산초 야구부는 조현수 감독, 강명석 코치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주루플레이, 안정된 수비와 강력한 타격을 겸비해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된다.

이번 도협회장기 중등부는 천안북중학교가 우승을 차지했다. 중등부에서 가예찬 선수는 최우수선수상과 타격상 1위를, 맹태호 선수는 우수투수상을 수상함으로써 충남야구의 정상에 천안남산초등학교와 천안북중학교가 각각 나란히 서게 됐다.

한편 아마추어 야구대회에서는 우천이나 악천후 등 기상상황으로 경기를 진행할 수 없을 때 추첨을 통해 승부를 가리기 때문에 수많은 이변과 아쉬움을 남기기도 한다. 대한체육회 자료에 따르면 최초 추첨은 1958년 경기 동인천중이 경남 대신중에게 추첨을 통해 승리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후 수많은 추첨승부가 전국체전과 소년체전을 비롯한 각종 크고 작은 대회에서 있었다. 그동안 추첨승리 제도는 승자도 개운치 않고, 패자는 억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스포츠정신을 훼손한다’는 비판과 함께 개선의 목소리가 꾸준하게 제기돼 왔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