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 개관

삼룡동에 5층 규모… 경로식당, 상담실, 장애인주간보호센터, 요리교실 등

등록일 2019년06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천안시는 11일 주요 내빈과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은 삼룡동(천안대로 361)에 건립비 384억을 들여 대지 1만7284㎡, 연면적 1만3082㎡, 건축면적 2097㎡, 지하1층~지상5층 규모로 2018년 11월 준공했다. 복지관은 경로식당과 다목적실, 상담실, 장애인주간보호센터, 강당, 정보화교육실, 요리교실, 실용음악실, 탁구장, 포켓볼장, 매점, 카페, 편의시설 등을 갖췄다.

사회복지법인 기독교대한감리회 사회복지재단이 위탁·운영하는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은 앞으로 시민들의 복지,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시민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날 개관식은 청룡동 주민자치센터 풍물단의 신명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축하공연, 건립 경과보고, 기념사·축사, 퍼포먼스, 테이프커팅, 시설 라운딩 순으로 진행됐다. 개관식 후에는 지역주민을 위한 축제한마당이 열렸으며, 3D펜으로 이름표 만들기, 반려식물 만들기, 각종 심리·성격검사 등의 체험행사 부스도 운영했다.

구본영 시장은 “복지관이 앞으로 시민과 더불어 나누고, 함께 누리고, 서로 소통하는 복합공간으로의 역할을 담당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